"저널리스트들"에 따르면 사라진 날들은 지나치게 희고, 선수들은 무고한 아이들을 죽이고있다.

일 사라지다 출시 예정인 XNUMX 인칭 생존 슈팅 게임입니다. PS4 시계 작업과 마찬가지로 문제의 게임 개발사 인 Sony Bend는 게임 기자들이 시험해 볼 수있는 플레이 가능한 데모를 설정했으며 어떻게 든 주인공의 인종과 Freaker "어린이"를 죽이는 것은 음란 한 것으로 강조됩니다. M 등급 제목에서.

주의: 나는 다음 정보가 스포일러로 간주 될 수 있으므로 경고해야합니다. 따라서 사라진 날을 데리러 장님으로 들어갈 계획이라면주의해서 진행하십시오.

For some odd reason, upcoming titles that are reviewed or previewed by major video game outlets seem to veer far from gameplay mechanics, sound effects, HUD options, graphics, and other things regarding the actual game and instead focus on social politics rather than the game’s fun-factor.

게임에 대한 인종, 성별 및 기타 사항에 대해 이야기 할 시간을 갖는 주요 비디오 게임 매장에 게시 된 리뷰 / 미리보기는 작가가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게임 플레이 메 커닉이 강조 표시되지 않는 한 크게 증가했습니다. 그들이 장면, 정비사 등을 왜 좋아했는지 또는 미워했는지에 대한 심도 깊은 세부 사항.

앞서 말한 완벽한 예가 나온다. 최근의 IGN 테이크 그 사이트에서 어떤 commenters가 다음과 같은 발췌곡과 함께 얼마나 부조리 한 작품인지를 빠르게 지적했다.

"Days Gone은 흥미 진진한 선택을 통해 내 연극 세션을 매력적으로 만들었고, 내가 경험 한 이야기의 섹션에서 필자는 내가 데모 끝에 계속 플레이 할 수 없다는 사실에 합당하게 좌절감을 나타 내기에 충분한 관심을 기울였다. 나는 처음에는 내 눈을 굴뚝 세계의 또 다른 Gruff White Male Protagonist ™에서 굴려 보았다. 특히 성직자 성 요한과 같은 그루프 백인 남성 주인공 ™ - 처음에는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투자를했습니다. 놀랍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 이것은 Sony의 첫 번째 타이틀이며, Bend는 잘 발달 된 캐릭터와 게임에 강한 서사적 초점을두고 글을 읽는 데있어 낯선 사람이 아닙니다. "

공개 사이트 Kotaku isn’t far off either with Jason Schreier noting on the site’s podcast dubbed “Kotaku Splitscreen” something similar to the IGN piece:

"[...] 나는 스토리가 어디로가는 지보고 흥미로웠다. 그리고 공연은 정말 좋습니다. 나는 주인공을 아주 좋아한다. 비록 그가 전형적인 애국자 인 트리플 A 화이트 야, 바이커 야.. "

I bet you are thinking, “Well that’s it, right?” To that query, no! Fans interested in 일 사라지다 will find the likely suspects always at the top of Google’s search engine, embedding yet another political instance that could potentially get the attention of higher authorities itching to scream “child exploitation.”

상기 외에, 웹 사이트 GameRant published a piece titled, “Days Gone Basically Has Child Zombies And Some People Are Mad.” The piece 짹짹 하이라이트 that website Polygon published about the third-person survival game on how killing Freakers (or Newts as they’re called in-game) “feels weird.” GameRant’s piece also mentions how it’s nothing new for M-rated zombie-like franchises to have players dispatching child-like undead things like in 죽은 공간 2, 죽어가는 빛Doom 3.

그 말로는 다각형 쓰기 질문에서 읽습니다.

"최근 프리뷰 이벤트에서 생존 게임 데이즈 플레이를하면서 나는 뉴트 (Newt)라고 불리는 특정 클래스의 적을 때렸다. 이 좀비 같은 적들은 한때 인간의 아이들이었습니다. 세계적 유행병에 뒤이어, 그들은 플레이어 캐릭터에게 위험한 적이되었습니다. 그들을 죽이면 나를 기분 나게 만들었습니다. 이 작은 생물들은 사악하고 무서운 것이지만, 나는 그들이 무고한 아이들 이었다는 생각을 버리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뉴트는 게임의 다른 적들보다 작고 약합니다. 그들은 옥상과 다른 지역에서 수집합니다. 옥상이나 다른 지역에서는 분명히 안전하다고 느낍니다. 그들은 플레이어가 약하고 취약하다고 확신 할 때만 공격 할 것입니다. 또한 예기치 않은 장소에 숨어 놀람 공격을 시작합니다.

 

그들이 공격 할 때, 그들은 Freakers로 게임에서 알려지는 다른 큰 원수처럼 살해되어야합니다. 플레이어는 총과 청사를 포함하여 다양한 무기를 사용합니다. "

Newts를 죽이는이 관념은 Polygon 작가에게 너무나 방해가되어서 John Garvin에게 John Garvin에게 다음과 같은 응답을 전한 모든 것에 관해 묻지 않으면 안되었습니다.

“It’s not about how old they are it’s about how the virus has to affect everybody. It affects everybody in horrible ways. The storyline of the Newts is not gratuitous. It’s connected to the story in a super-important way.”

조차 일 사라지다 게임 감독 제프 로스 (Jeff Ross)

“They’re Newts at this point. They’re Freakers. They are animals. They don’t go on the offensive but […] as soon as you let down your guard and you’re not paying attention and you get close enough to them, they’re going to come out of nowhere. So they’re — they’re really sinister, kind of evil.”

It’s sad that developers have to set the record straight for these so-called “games journalist.” Additionally, a recent situation like this happened with Polygon labeling Amazon’s upcoming RPG New World a “그레이트 화이트 환타지.” But I guess it’s easier probing developers to change a game politically than it is to write up a detailed report describing what’s good, bad and what needs in improvement gameplay wise.

위에서 언급했듯이, 사라진 날에 관심이 있으시면 향후 3 인칭 생존 사수가 PS4의 4 월 말에 출시 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