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비트 톰 레이더 재부팅에서 첫 번째 에피소드 태권도 페미니즘

레이디 비트

올해 리아나 커즈 너 킥 스타트 Lady Bits라는 다중 에피소드 시리즈. 이 시리즈는 게임의 성 차별, 게임의 여성, 게이머 악마 화, 게임에서 섹시한 여성 악마 화 또는 게임 산업 악마 화를 목적으로하지 않은 주제를 둘러싼 토론 (다른 특정 문화 비평가의 반대 ). 글쎄, 회의론자, 반대 론자, 지지자 및 후원자에게는 Lady Bits의 첫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 열람을 위해 제공되었으므로 Kerzner가 주제를 얼마나 잘 처리하는지 스스로 판단 할 수 있습니다.

형식은 일반적인 TV 스타일의 문서 시리즈와 매우 비슷하지만 YouTube 제작 예산이 뚜렷합니다. 첫 번째 에피소드는 Lara Croft의 주제와 재부팅시 그녀의 출연 여부를 다루고 있습니다. 툼 레이더 in 2013 is more or less feminist than what people think and whether or not there’s a feminist agenda attached to Square Enix and Crystal Dynamics’ new take on the popular female-led series.

최근에 게시 된 30 분 근처의 긴 에피소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리아나
Kerzner’s YouTube channel
.

에피소드는 크로프트의 간단한 역사를 거치면서 등장 인물이 페미니즘의 원래 정의에 어떻게 부합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됩니다.

Kerzner는 Lara Croft가 많은 SJW 문화 평론가와 게임 기자가 그녀를 밖으로 나간 것처럼 성적으로 객관화되어 있는지 여부에 대해 다룹니다. 그러나 그녀는 모든 비디오 게임 캐릭터가 객체라는 점을 지적하여이 특정 주제를 선행합니다!

The hilarious part about it is that video game characters are oftentimes contained within what’s called “object code”, which makes it even more hilarious when people attempt to say that fictional game characters are objectified… because by the very literal definition of their design, they are objects. In some design environments are also referred to as “entities” and “actors”, sharing about as much ontological significance as a lamppost or a wooden desk.

Kerzner attempts to refine the argument about objectification by talking about how a lot of the objectification in gaming that gets criticized is because it’s aimed at a targeted demographic.

에피소드의 나머지 부분은 신제품의 우스운 성격을 완전히 해체합니다. 툼 레이더 리바이벌은 새로운 웨이브 페미니즘을 사용하여 라라의 이야기와 특성을 형성하려고 시도하며, 다른 게임에서 제 3의 여파가 페미니스트들이 불평 할 것으로 보이는 모든 고정 관념을 비웃는 것에 대해서도 비난합니다.

It’s also nice to see that she rightly points out how the rebooted Lara spends majority of the first game being a playable damsel in distress while also doubling down as a psycho-killer female Rambo.

There’s a lot more discussion about the way Lara is depicted in the reboot versus feminist standards, the feminist definition, and the actual portrayal of the character in the game. Kerzner’s series is obviously not designed to create a hostile environment for discussion, but actually attempts to deconstruct and question the philosophical, marketable, mechanical, and fictional variables that go into the design of a character and game featuring a female lead.

I doubt this series will repair the terribly fractured sociopolitical environment that has plagued gaming since 2012, but someone is at least attempting to mend the fences since the people who originally broke the industry (mostly game journalists) will never attempt to repair it… well, the ones who aren’t jail for sexually abusing women, 어쨌든.